폐쇄된 수원역 집창촌 업주, 한강서 숨진 채 발견

폐쇄된 수원역 집창촌 업주, 한강서 숨진 채 발견

집창촌 업주

최근 폐쇄한 수원역 앞 집창촌에서 업소를 운영했던 여성이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.

16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3시께 서울 성동구 옥수동 성수대교 인근 한강에서 여성이 엎드린 채로 물에 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.

경찰 조사 결과 이 여성은 수원에 거주하는 A 씨로 확인됐다. A 씨는 발견 당시 숨져있었으며 현재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.



베프사 최신글 보러가기